뉴스
2015년 05월 18일 06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8일 06시 41분 KST

김무성, 5·18 행사장서 물세례 맞고 쫓겨나다(화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7일 오후 5·18 민주화운동 35주년 전야제에 참석했다가 쫓겨났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광주 시민들은 전야제에 참석하려는 김무성 대표에게 아래와 같이 항의했다.

"세월호 가족이 지켜보고 있다. 당장 나가라"(행사 진행자)

"불청객이 되지 말라고 했는데 굳이 왔느냐. 국면 전환하려고 온 것 아니냐"(시민)

"당신이 사람이냐. 생때같은 아이들 물속에 넣고 세월호법 무력화시켜놓고 무슨 낯으로 왔느냐"(시민)

Photo gallery 김무성 See Gallery

광주에 와 있습니다. 금남로에서 5.18 민중항쟁 전야제가 열리고 있는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참석했다 시민들의 거센 항의로 쫒겨났습니다. 황급히 차에 올라타 도망가듯 떠났습니다. 영상은 쫒겨나기 전 모습입니다.

Posted by 미디어몽구 on 2015년 5월 17일 일요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김무성 대표만큼은 아니지만 '야유'를 듣고 자리를 떠야 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문 대표는 '민주대행진'에 참여해 금남로까지 행진하는 도중 “4·29 재·보선 패배 책임져라" "가라" "올 자격이 없다"는 말을 들어야 했다.

Photo gallery 문재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