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8일 05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8일 05시 52분 KST

서울에서만 하루 10마리가 로드킬 당한다

한겨레

최근 3년간 서울시내에서 로드킬(road kill)로 죽은 동물이 1만 마리가 훨씬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노근(새누리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발생한 로드킬 건수는 1만 1869건에 이른다. 하루 평균 10.7마리가 차에 치여 죽는 셈이다.

88고속도로에서 로드킬로 희생된 천연기념물 328호 하늘다람쥐

연도별 로드킬 건수는 2012년 4163마리, 2013년 5158마리, 지난해 2548마리 등이다.

3년간 로드킬을 당한 1만 1869마리를 종류별로 보면 고양이가 9668마리로 전체의 8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개가 1422마리(12%)로 많았고, 기타 야생동물과 조류가 779마리로 7%를 차지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에서 하루 평균 15건의 로드킬 사고를 처리해 가장 많았다. 이어 구로·금천·노원·성동구(각 12건), 강서구(8건), 광진구(5건) 등 순이었다. 은평구는 0.2건으로 가장 적었다.

로드킬을 당해 골목길이나 도로에 방치된 동물 사체는 주로 다산콜센터(☎ 120)에 신고돼 자치구 청소과의 동물사체 처리기동반이 수거한다.

수거된 사체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지정 (의료) 폐기물로 관리돼 수집·운반업체에 위탁, 밀폐용기에 담겨 냉동 보관되다 소각 처리된다.

Photo gallery 로드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