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6일 0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6일 07시 09분 KST

마이클 조던, 호화저택 50% 할인가에 내놨다

억만장자 스포츠 스타 마이클 조던(52)에게도 생활인으로서의 걱정이 있다. 2012년 부동산 시장에 내놓은 호화 저택이 여태 팔리지 않고 있는 것이다.

시카고 북서부 교외도시 하일랜드파크에 소재한 대지 3만㎡, 실내 면적 5천200㎡ 규모의 이 저택은 조던이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1984∼1998)에서 최고 명성을 누리던 1990년대 중반부터 20년간 산 집이다.

15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조던은 2012년 2천900만 달러(약 315억 원)에 내놓았던 이 집의 매매 희망가를 전날, 절반 수준인 1천485만5천 달러(약 160억 원)로 낮추었다.

조던의 대리인은 "이번 조정가는 부동산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는 액수일뿐 아니라, 가격을 구성하는 숫자(1·4·8·5·5)를 모두 더하면 조던의 상징인 등번호 23이 되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마이클 조던, 23 See Gallery

조던은 이 집을 처음 내놓은 지 1년 반이 지나도록 나가지 않자 2013년 최초 입찰가 2천100만 달러(약 220억 원)에 경매에 부쳤고, 최근에는 그 가격을 1천600만 달러(약 175억 원)까지 떨어뜨렸다.

그러나 주택 규모가 워낙 크고 고가인데다 조던의 취향이 지나치게 강조돼 꾸며진 때문인지 적극적인 매수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 집은 1995년 지어졌으며 2009년 대대적인 개보수공사를 거쳤다.

침실 9개와 욕실 19개, 서재, 영화상영실, 홈 바, 자연채광 휴게실, 벽난로 5개, 별도 침실 3개가 있는 게스트하우스 등을 갖추었다.

'농구 황제'의 집답게 NBA 수준급 실내 농구장, 체력단련실, 실내·외 수영장, 야외 테니스장, 골프연습장도 구비했으며, 주 출입구에는 조던의 고유 등번호 23번이 대형 장식물로 붙어 있고 3개의 차고는 총 15대의 자동차를 수용할 수 있다.

조던은 이 집에서 전 부인 주아니타 바노이와 함께 제프리(25), 마커스(23), 재스민(21) 등 세 자녀를 키우며 살았다. 그는 2006년 17년간의 결혼 생활 끝에 이혼했고 당시 바노이에게 1억6천800만 달러(약 1천800억 원)에 달하는 거액의 위자료를 지불했다.

2003년 선수생활에서 은퇴한 조던은 2009년 NBA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고, 2010년 NBA 샬럿 호네츠의 공동구단주가 됐다.

그는 2013년 16세 연하의 쿠바 출신 모델 이베트 프리토와 재혼했으며, 지난 3월에는 '포브스'가 발표한 세계 억만장자(자산 10억 달러·1조 원 이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조던은 밥캐츠 연고지인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도심에 펜트하우스를 소유하고 있고, 2013년 플로리다 주 주피터에 대지 1만2천㎡, 실내 면적 2천600㎡ 규모의 새 집을 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