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4일 07시 07분 KST

'폭행 혐의' 전부 인정된 서세원, 집행유예 2년 선고 받다(사진)

연합뉴스

아내 서정희(53) 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서세원(59) 씨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유환우 판사는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매우 구체적이어서 피고인의 혐의가 전부 유죄로 인정된다"면서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배우자의 목을 조르고 다리를 붙잡아 끌어 상해를 입힌 피해의 정도가 결코 가볍다고 볼 수 없다"며 "피고인은 범행이 CCTV에 찍혀 부인이 어려운 부분만 시인하고 나머지 부분은 부인하며 범행 원인을 피해자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등 진지한 반성을 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서세원 See Gallery

다만, 재판부는 "우발적으로 범행이 발생했고 두 사람이 이혼에 관한 합의를 진행 중인 점과 피고인이 피해 변제를 위해 500만 원을 공탁한 점, 범행 전후의 정황 등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지난해 5월 주거지인 강남구 청담동 오피스텔 지하 2층 로비에서 아내 서씨가 다른 교회에 다닌다는 이유로 말다툼하던 중 어깨를 누르며 의자에 앉히고 로비 안쪽 룸으로 끌고 들어가 목을 조른 혐의로 기소됐다.

사건 당시 남편 서세원 씨에게 끌려가면서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은 서정희 씨는 재판 증인으로 나와 "결혼 32년간 거의 포로생활을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