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4일 05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4일 05시 16분 KST

이완구 전 총리, 오늘 검찰 출석

‘사정 드라이브’의 총대를 멨다가 역대 최단명 총리로 불명예 퇴진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14일 검찰에 출석한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칩거하다시피 조용히 지내온 그의 수사 대응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근길 발언과 기자회견을 통해 장황한 해명을 한 홍준표 경남지사와 달리 이 전 총리는 최근 보름가량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지난달 10일 ‘성완종 리스트’가 공개된 직후에는 홍 지사보다 더 격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특히 그는 지난달 14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만약 이 이완구가 망인(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내 목숨을 내놓겠다”고 장담했다. 자신은 성 전 회장과 친한 사이가 아니었고, 성 전 회장이 돈을 건넸다고 밝힌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그를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 출입문 앞에 이 전 총리가 서게 될 위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부패 스캔들’에 연루된 현직 총리가 목숨 운운한 것은 지나치다는 반응 때문에 역효과를 봤다는 평가가 많았다. 게다가 그가 내놓은 해명들은 차례차례 거짓말로 드러났다. 그는 성 전 회장과 친하지 않다고 했지만, 1년간 200여차례 통화한 수발신 내역이 공개된 게 대표적이다. 거짓 해명으로 궁지에 몰린 이 전 총리는 3월12일 ‘부패와의 전쟁’을 선언한 대국민 담화 발표 40일 만인 지난달 20일 사의를 표명해야 했다.

그 뒤로 이 전 총리는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퇴임식 뒤 잠시 입원한 것을 제외하고 외부 활동이 언론에 노출된 적은 없었다. 홍 지사처럼 검찰과 ‘공중전’을 벌이는 대신, 성 전 회장 인터뷰 등을 통해 드러난 의혹의 프레임을 깨는 방어 전략을 마련해온 것으로 보인다. 2013년 4월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이 직접 3000만원을 건넸다는 의혹을 부정하는 알리바이를 포함해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와 인터뷰의 신빙성을 낮출 수 있는 사례를 수집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고도 한다.

하지만 최근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두 사람의 행적을 복구해 문제의 금품이 건네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일시와 정황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충남 부여·청양 재선거 후보등록일인 2013년 4월4일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찾아 독대한 자리에 3000만원을 전달했다”는 성 전 회장 측근의 진술을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수사팀은 이 전 총리 소환조사 하루 전인 13일에도 측근인 김아무개 비서관을 조사했다. 김 비서관은 이 전 총리의 최측근으로 지역구 조직 관리와 수행 업무를 총괄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수사팀은 김 비서관한테 3000만원 전달과 말 맞추기 정황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비서관은 성 전 회장과 이 전 총리가 독대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언론에 말한 운전기사 윤아무개씨에게 전화를 걸어 당시 정황 등을 확인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 비서관을 이 전 총리 소환 전날에야 부른 것은, 검찰이 사전에 노출하고 싶어하지 않는 핵심적인 증거나 정황을 파악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 검찰 관계자는 “이 전 총리의 전략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홍 지사 수사를 통해 성 전 회장 쪽 메모와 인터뷰 내용의 신빙성이 높아진 상황이어서 (이 전 총리가) 이를 깨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