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14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3일 14시 07분 KST

한국, OECD 학업성취도 평가서 무려 3위(리스트)

gettyimageskorea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76개국을 상대로 조사한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가 공개됐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1~10등은 아래와 같으며 한국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OECD가 3년마다 실시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보다 조사 대상국을 확대해 수학과 과학 실력을 평가한 것이다.

1위: 싱가포르

2위: 홍콩

3위: 한국

4위: 일본

5위: 대만

6위: 핀란드

7위: 에스토니아

8위: 스위스

9위: 네덜란드

10위: 캐나다

독일은 13위, 영국은 20위, 미국은 28위였다.

하위권에는 아프리카와 남미 국가가 많았다. 가나가 76위로 꼴찌였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온두라스가 차례로 한 등수씩 앞섰다.

이 조사 결과와 관련해, 안드레아스 슐라이허 OECD 교육국장은 "아시아 국가 교실에는 모든 학생이 잘하기를 기대하는 교사가 있다"면서 "매우 철저하고 집중적으로 교육이 이뤄진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한다.

조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는 19일 유네스코 주최로 송도에서 열리는 세계교육포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높은 학업 성취도와 달리 한국 청소년들의 '삶의 만족도'는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낮다.

2010년 5월 4일 YTN에 따르면,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와 한국방정환재단이 전국 초중고생 5000여 명을 상대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이들 가운데 53.9%만 '삶에 만족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OECD 26개 나라 가운데 최하위로, 만족도가 가장 높은 네덜란드보다는 40% 포인트, OECD 평균보다는 30% 포인트가 뒤진 수치다.

'소속감을 느끼지 못한다'고 답한 학생이 18%로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고, '외로움을 느낀다'는 대답은 17%로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