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11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3일 11시 58분 KST

직장인 69%, 퇴근 뒤에도 메신저 때문에 못 쉰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퇴근 후나 주말, 휴가 중에도 모바일 메신저 때문에 일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스마트폰 메신저를 사용하는 직장인 734명으로 대상으로 '업무시간 외 모바일 메신저로 연락받은 경험'을 조사한 결과 68.5%가 '있다'고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연락시간은 '퇴근 이후'가 78.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주말(56.1%), 연차 등 휴가기간(45.5%), 출근시간 전(32.4%), 점심시간(27.4%) 순이었다.

주로 연락을 한 사람은 직속상사(70.2%·복수응답)였다. 이어 소속 팀 동료(41%), 거래처(27%), 타부서 직원(26.2%), CEO(17.3%), 소속 팀 후배(12.1%) 등의 답변이었다.

연락 이유를 보면 '업무 처리를 시키기 위해'(51.9%), '긴급 상황이 발생해서'(41.9%) 등이 주를 이뤘다.

'파일 위치 등 질문 때문'(36.2%), '개인 업무를 부탁하기 위해서'(23.7%), '내가 처리한 업무에 이슈가 발생해서'(23.3%) 등의 이유도 있었다.

업무시간 외에 연락이 올 때 응답자의 64.2%는 '무조건 받는다'고 답했다. '골라서 받는다'는 29.6%, '거의 안 받는다'는 4.8%, '전혀 받지 않는다'는 1.4%였다.

이렇게 연락을 받은 직장인의 88.3%는 연락 즉시 업무 처리를 완료한 경험이 있었고, 60.3%는 연락 후 회사로 복귀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