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10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3일 10시 55분 KST

오바마, "빈곤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할 일은 많다" (동영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한 외부 세미나에 패널로 참석했다.

미국 대통령이 특정 행사의 초청 연사가 아니라 패널로 참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는 유튜브 인터뷰, 토크쇼 출연, 코믹 홍보영상 제작 등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이어가는 '파격 행보'의 연장선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전 워싱턴D.C. 조지타운 대학 내 개스톤 홀에서 빈곤 극복을 주제로 열린 '가톨릭 복음주의 리더십 서밋'에 패널로 참석해, 다른 패널들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의견을 얘기하고 청중들의 의견을 들었다.

오바마 대통령이 던진 핵심 메시지는 빈곤 극복을 위한 미 정치권과 지역사회의 의지와 역할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과거의 인종 차별이 이제는 계층 차별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우리 사회에 그런 경향이 커지면 커질수록 빈곤과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특히 이 워싱턴D.C.에 있는 우리(정치인들)의 일은 냉소주의를 배격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주변에 가난한 사람은 항상 있게 마련이고 따라서 우리가 할 일은 별로 없다'는 식의 잘못된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빈곤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할 일은 많다"면서 "문제는 우리에게 과연 빈곤을 막고자 하는 정치적 의지가 있는지, 또 우리 지역사회에 그런 의지가 있는지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오바마, 빈곤 See Gallery

Obama Addresses Poverty in Washington Panel - AP

Obama: Fighting poverty can't fall prey to cynicism - CNN

오바마 대통령은 현재 임기 후반기 핵심 과제 중 하나로 흑인이 다수인 미국 내 빈곤층에 대한 교육 기회 확대를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 무료화 구상에 이어 최근에는 저소득층에 대한 2억5천만 달러(약 2천685억 원) 상당 무료전자책 제공, 학생 1인당 도서관 카드 하나씩 갖기 등의 정책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

오바마 대통령은 보수 성향의 폭스 뉴스에 대한 불만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폭스 뉴스를 정기적으로 보면 당신을 화나게 하는 (가난한) 사람들을 자연스럽게 보게 될 것"이라면서 "폭스 뉴스가 도대체 그런 사람들만 어디서 찾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난한 사람들은 일에는 관심이 없고 공짜 휴대전화나 원하는 그런 '거머리'와 같은 존재로 묘사되는 경우가 너무나 빈번하다"고 꼬집었다.

폭스 뉴스가 가난한 사람들을 너무 부정적 이미지로만 묘사한다는 게 오바마 대통령이 비판하는 취지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이 참석한 이날 세미나는 언론 및 외부에도 공개됐으며 세미나 참석하려는 사람들로 주변이 큰 혼잡을 빚기도 했다.

전체 동영상 (1:15:56) / Full Script

The President Joins a Conversation on Poverty - The White Ho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