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08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3일 08시 04분 KST

김현중이 입대하며 팬클럽에 보낸 자필편지 공개(사진)

OSEN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입대를 앞두고 팬들에게 보낸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두 번째 페이지로 이어집니다.

13일 현재 김현중의 공식 팬카페 '현중닷컴'과 소속사 키이스트 홈페이지에는 김현중이 입대 전 남긴 편지가 게재돼 있다. 두장 분량의 자필 편지에는 사생활 논란을 뒤로하고 입소해야 하는 착잡함과 팬들에 대한 미안함이 그대로 드러났다. 김현중은 입소 전날인 11일 밤 편지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현중은 편지에서 "그간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컸다"며 "공인이기 때문에 속내를 다 털어놓을 수 없어서 숨죽여야 했고, 좀 더 사려깊고 성숙하지 못한 저의 모습을 자책하며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말로 사죄드릴지 그저 빚덩이를 잔뜩 안고 떠나는 심정"라고 덧붙였다.

그는 "많은 분이 혼란스러운 시기에 한결같이 믿어주고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다"며 "앞으로의 2년은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남자로서 연예인으로서 책임감 있는 사회인으로 자라서 돌아오겠다"고 편지를 마무리했다.

김현중은 전날 오후 경기도 고양시 육군 30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했다. 그는 5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21개월간 현역 복무할 예정이다.

김현중의 전 연인 최모씨는 임신 등 정신적인 피해를 이유로 16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