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06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3일 06시 10분 KST

청년실업률 1999년 이후 제일 높아졌다

Shutterstock / Luna Vandoorne

지난 4월의 취업자 수가 작년 동기 대비 21만6천명 늘어났다.

이 같은 증가 폭은 26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청년 실업률은 10.2%로 1999년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4월의 취업자 수는 2천590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1만6천명 증가했다.

이는 2013년 2월(20만1천명) 이후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 폭이 가장 작은 것이다.

전년 대비 증가 인원은 지난해 2월 83만5천명을 기록한 뒤 전반적으로 감소세다.

특히 최근 3개월 연속으로 30만명대를 보이다가 20만명대로 내려앉았다.

올 4월 고용률은 60.3%로 작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낮아졌다.

반면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6%로 0.2%포인트 올랐다.

기획재정부 주환욱 과장은 "조사대상 주간인 7일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일 넘게 비가 와 농립어업과 건설업, 도소매·음식숙박업에서 취업자 수가 12만명 정도 감소했다"며 "특이요인을 제외하면 취업자 수는 30만명대로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전체 실업률은 3.9%로 작년 같은 달과 같았지만 청년(15∼29세) 실업률은 10.2%로 0.2%포인트 올라 4월 수치로만 따지면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그러나 전달의 10.7%보다는 다소 낮아졌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다른 직장을 구하는 취업준비자와 입사시험 준비생 등 사실상 실업자를 감안한 청년 체감실업률은 11.3%에 달했다.

청년 실업자는 44만5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만9천명 늘었다.

청년 고용률은 41.1%로 작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높아졌고, 취업자 수는 390만2천명으로 파악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청년 실업률은 4월 수치로만 보면 관련 통계가 정비된 이후 가장 높다"면서 "청년층에서 구직 활동자가 증가하다 보니 청년층 실업률과 고용률이 동반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용률은 23개월째 상승 중"이라고 덧붙였다.

4월 고용동향 by WanHe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