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05시 14분 KST

일본 동북부 도호쿠에서 규모 6.8 강진 발생

Getty Images/Flickr RF

13일 오전 6시12분께 일본 도호쿠(東北) 지역에서 2011년 동일본대지진의 여진으로 추정되는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8.9도, 동경 142.1도의 미야기(宮城)현 앞 바다며, 진원 깊이는 약 46km로 파악됐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이 지진으로 이와테(岩手)현 내륙 남부에서 진도 5가 넘는 강한 흔들림이 감지됐고,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혼슈 중부에 걸친 넓은 지역에서 진도 1∼4의 흔들림이 측정됐다.

도쿄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 지진 해일(쓰나미)은 발생하지 않았다.

지진 영향으로 고속철도인 신칸센(新幹線) 일부 노선이 운행을 일시 중단했다.

진앙과 가까운 이와테현과 미야기현의 경찰 및 소방 당국에 의하면, 부상자와 물적 피해 관련 정보는 현재까지 접수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또 도쿄전력은 동일본대지진때 사고가 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 하세가와 요헤이(長谷川洋平) 과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지진은 4년전 거대 지진(동일본 대지진)의 여진인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1주일 정도 안에 최대 진도 5에 가까운 흔들림을 동반한 여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