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2일 1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2일 17시 46분 KST

기아차, 비정규직 465명 내년까지 정규직 전환

gettyimageskorea

기아자동차와 사내협력사, 노동조합 등은 12일 특별교섭을 통해 기아차가 비정규직 노동자 465명을 정규직으로 특별 채용한다는 내용으로 합의했다.

기아차[000270]는 "사내하청 직접생산 인력 중 올해 200명, 내년 265명 등 내년까지 465명을 특별 채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2심이 진행 중인 근로자지위확인 소송이 장기간 소요되는데다 개인별로 사안이 다르다는 점 등 상황이 복잡하기 때문에 법 절차와 별개로 사태를 조기 해결하려는 것이라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기아차는 하청 근로자들에게는 직영 채용의 기회를 늘려주고 회사는 숙련되고 경험있는 인력을 수급받을 수 있는 상생의 합의안을 도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사는 채용 확정자가 근로자 지위확인소송을 취하하고 다시 소송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노사가 어려운 현실을 공동 인식하고 직접생산 도급 인원의 점진적, 단계적 축소를 목표로 2016년 채용 완료 이후에도 사내 하청근로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사내하청 근로자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함에 따라 극심한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노사가 윈윈하는 상생의 합의안을 도출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고를 내고 심사를 거쳐 채용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 사내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499명이 기아차를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 확인 등 소송에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9월 468명에 대해 "기아차 근로자 지위가 인정되고 기아차에 고용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바 있다.

현대차도 올해까지 4천명의 사내하청 근로자를 채용한다는 노사 합의에 따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2년 7월 사내하청 근로자 가운데 198명을 채용한 것을 시작으로 2013년 1천658명, 2014년 982명, 2015년 4월 400명 등 지금까지 3천238명을 정규직으로 특별고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