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2일 13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2일 14시 03분 KST

고위 탈북자 "김정은, 고모 김경희 독살시켰다"

신변이상설이 제기됐던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고모 김경희가 김정은에 의해 독살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위 탈북자 박모 씨(가명)는 미국 CNN 방송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해 5월 5일 또는 6일 김정은이 김경희를 죽이라고 지시했다"면서 "당시 김정은의 경호를 담당하는 974부대만이 이 사실을 알고 있었고, 지금은 고위 관리들도 김경희가 독살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희와 장성택

김경희가 자신의 남편이자 북한 2인자였던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강한 불만을 표출하자, 김정은이 불만을 잠재우고자 독살을 시켰다는 것.

또한, 박씨는 장성택과 김정은이 '돈' 문제에서 의견이 맞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김정은은 스위스 유학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마식령 스키장과 문수 물놀이장을 만들고 싶어했지만, 장성택은 경제를 살리는 것이 먼저라고 제안했다. 이때부터 갈등이 시작됐다"면서 30명 가까이 되는 장성택과 김경희의 보좌진도 공개 총살됐다고 말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올해 들어서만 15명의 고위 관리를 처형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박용철 북한조국통일연구원 부원장은 "악랄한 모략"이라고 부인했다.

CNN에 따르면, 박 부원장은 "어떤 나라든 적대적인 세력을 처형한다"면서도 "(김정은이 처형을 지시했다는 것은) 근거 없는 주장으로서, 위엄한 지도자와 연결시켜선 안 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경희는 2013년 9월 이후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으며, 특히 장성택이 처형된 해 12월부터는 위독설, 뇌졸중 사망설 등 신변이상설이 제기돼 왔다.

국정원은 지난 2월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에서 "김경희가 아직 살아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박모 씨의 CNN 인터뷰 동영상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