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2일 11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2일 11시 38분 KST

[화보] 1994-2014 국내 수입차 판매 1위는 이렇게 바뀌어왔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모델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이었다. 모두 847대가 팔렸다.

티구안은 지난해에도 1년 동안 8106대가 팔려 전체 수입차 판매 1위를 차지했다. 그것도 압도적인 1위였다.

티구안은 작년 한 해 8천106대가 팔려 누적 판매 1위를 차지했다. 판매 대수에서 2위인 BMW 520d(6천546대)나 3위인 메르세데스-벤츠 E220 CDI(5천921대)와도 큰 차이가 났다.

티구안의 인기는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1∼4월 판매대수는 3천454대로, 2위인 아우디의 A6 35 TDI(2천363대)보다 1천대 이상 많이 팔렸다.

2008년 7월 국내에 처음 출시된 이후 한국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티구안은 지난해 12월에는 1천45대가 팔려 수입차 최초로 월별 판매대수 1천대를 돌파한데 이어 올해 3월에도 1천46대가 판매돼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연합뉴스 5월12일)

이러다보니 티구안에는 ‘강남 싼타페’라는 별명이 붙는다. 약간의 과장을 보태자면, 강남에서 현대차 싼타페처럼 자주 보인다는 얘기다.

‘강남 싼타페’ 이전에는 ‘강남 쏘나타’라는 말이 있었다. 지금이야 SUV가 대세라고 하지만 이전에는 달랐다. 렉서스 세단이 강남의 도로를 점령할 듯 넘쳐나던 시절도 있었다. ‘강남 쏘나타’라는 말이 생긴 것도 이때부터다.

거금을 들여 수입차를 구입했는데 이런 소리 들으면 곤란하다. 그래서 ‘강남 쏘나타’는 수시로 바뀐다. 가장 많이 팔리는 수입차의 지위가 오래 가지 않고, 어느 정도 흔해졌다 싶으면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다른 차에 최다 판매 차량의 영예를 내어 주는 것이다. (조선일보 5월12일)

아래는 수입차협회의 ‘연간 베스트셀링카’ 자료에 등장하는 차들이다. 연도별 1위부터 10위까지 차종이 포함된 전체 목록은 여기(베스트셀링카)에서 볼 수 있다.

국내 수입차 시장의 트렌드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12일자 조선일보 기사서울경제의 이 기사 등을 참고해보자!


Photo gallery 국내 수입차 판매 1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