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3일 0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3일 08시 05분 KST

유승준의 심경 고백 예고에 대한 병무청 반응

유승준이 오는 19일 아프리카TV를 통해 '심경 고백'을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간 후 병무청의 입장이 나왔다. 앞서 유승준은 13년 만에 처음으로 병역 기피 논란과 자신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유승준, 13년 만에 심경 고백

병무청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12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논할 가치도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병무청 부대변인은 12일 스타뉴스에 "국민들과의 약속을 어기고 본인 스스로 국적을 버린 외국인에 대해서는 논할 가치도 없다"며 "법에 따라 영원히 국적을 회복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입국 금지 해제도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부대변인은 이어 "그에 대한 처분이 일부 가혹하다고 보는 이들이 착각하는 부분 중 하나는 그 사람이 '유승준'아니라 '스티븐 유'라는 외국인이라는 점"이라며 "본인도 뭔가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 군대를 가지 않으려 스스로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다. 13년이 지났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 스타뉴스5월 12일, 병무청 "유승준, 입국 금지해제 논할 가치도 없다"

유승준은 2002년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이후 입국 금지 조처가 내려진 상태다. 1997년 데뷔 초기 착하고 건실한 '아름다운 청년' 이미지로 대중의 호감을 얻으며 활동한 유승준은 병역 기피 의혹으로 한순간에 비호감 연예인이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