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1일 08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1일 08시 33분 KST

"죄책감에 시달렸다" 11년 전 살인 자수

Shutterstock / Fer Gregory

11년 전 3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도주한 4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1년 전에 지인 대신 돈을 받으러 갔다가 말다툼 끝에 채무자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오모(41)씨가 10일 자수해왔다고 11일 밝혔다.

오씨는 2004년 3월 대구시 수성구의 한 주택가에서 이모(당시 33세·여)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오씨는 교도소 동기의 부탁으로 이씨에게 돈을 받으러 갔지만 돈을 줄 수 없다는 이씨의 말에 화가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오씨는 이후 대구를 떠나 천안과 전주에 머물며 은신 생활을 해오다가 지난 10일 오후 3시30분께 술에 취한 상태로 서신지구대에 찾아 "내가 사람을 죽였다"며 자수했다.

오씨는 경찰에서 "11년 동안 사람을 죽였다는 죄책감에 시달려 자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오씨를 긴급체포해 대구 수성경찰서로 신병을 인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