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1일 03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1일 03시 04분 KST

청와대, 국민연금 논의 반대하는 진짜 이유는

gettyimageskorea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 관련 논의에 초반부터 “월권”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선 이유는 여야의 논의 자체가 ‘증세 없는 복지’라는 현 정부의 국정기조와 정면으로 충돌한다는 인식 탓이 크다.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명목소득대체율 50%’가 온전히 실현되지 않더라도, 소득대체율 인상 쪽으로 추진되면 정부재정(세금) 투입 또는 보험료 인상 등 정부가 원하지 않는 상황을 맞는 게 불가피하다고 보는 것이다.

관련기사: 청와대 "공무원연금 선처리-국민연금 후논의"

특히 재정 지출을 줄여보자고 시작한 일(공무원연금 개편)에 여당이 오히려 더 큰 재정 지출 사안(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을 끌어들였다는 게 청와대의 가장 큰 불만이다. 청와대 내부에서 ‘쌀 한 말 절약하려다, 곳간 털리게 생겼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런 분위기를 보여준다.

증세는 정부 출범 이전부터 박 대통령이 극도로 꺼려왔던 것이고, 보험료 인상 역시 국민들 입장에선 사실상 ‘증세’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보는 것이다. 청와대가 10일 “소득대체율 50% 인상하면 ‘세금 폭탄’이 무려 1702조원이나 된다”며 ‘보험료 인상’을 ‘세금폭탄’이라고 표현한 건 청와대가 의식적으로 국민들에게 이런 인식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나 여권 일부에서 ‘보험료가 인상되면 기업 부담도 늘어나 투자나 일자리 창출 등이 어려워진다’거나 ‘(가입자들의) 가처분 소득이 줄어들어 경기위축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 역시, 그동안 박 대통령과 청와대가 증세를 거부해왔던 논리와 똑같다.

정치적으로는 집권 3년차인 올해 공무원연금 개혁을 끝낸 뒤, 이어 노동, 금융, 교육 분야 개혁으로 연결한다는 게 청와대의 로드맵이었는데, 공무원연금 개편이 국민연금 개편 논의로 이어지면서 기존 구상이 전체적으로 헝클어지게 됐다는 점도 청와대는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공무원연금 논의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세대간, 계층간 이해관계가 첨예한 국민연금 논의가 본격화되면 임기 후반기로 접어드는 박근혜 정부로선 이 문제에 대한 제대로 된 성과도 내지 못한 채 남은 임기 내내 이 문제를 둘러싼 공방만 벌이다 끝날 것으로 보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연금 논의는 개헌과 마찬가지로 다음번 정권을 쥘 미래권력이 시간을 두고 차분하고 신중하게 논의해야 할 사안으로 보는 게 맞다”고 말해 국민연금 논의를 주도적으로 이끌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