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8일 14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8일 14시 03분 KST

세월호 사고 희생학생 아버지 숨진채 발견

gettyimageskorea

어버이날인 8일 세월호 단원고 희생학생 아버지가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날 오후 12시 4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의 한 단독주택 2층 원룸에서 단원고 희생학생 아버지인 권모(58)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동생(56)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권씨 동생은 이날 생일을 맞은 권씨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자 집을 찾았다가 부엌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권씨를 발견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권씨는 10여년 전 아내와 이혼해 홀로 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혼 후 단원고 학생이었던 아들은 전처와 함께 살았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