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8일 14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8일 14시 07분 KST

성완종리스트 수사, 이제 다음 차례는 이완구?

검찰이 8일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소환하면서 '성완종 리스트' 의혹 수사의 첫 단추를 거의 뀄다. 홍 지사의 1억원 수수 의혹은 이날 조사결과를 검토해 신병처리와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단계만 남았다.

리스트에 오른 나머지 7명 중에서는 이완구 전 총리가 다음 소환 대상자로 유력하다.

이 전 총리는 홍 지사와 함께 성 전 회장의 금품메모와 언론 인터뷰에서 금품수수 정황이 비교적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의혹을 풀어줄 만한 전달자 또는 목격자도 여럿 등장했다. 당사자들이 참고인을 회유하려 했다는 추가 의혹도 두 사람의 우선 수사가 필요한 이유였다.

이 때문에 검찰은 애초부터 "2개의 기둥을 세우고 있다"면서 홍 지사와 이 전 총리를 동시에 겨냥했다. 지난달 28일 두 사람의 일정 담당자를 같은날 소환하며 정치권 인사측 참고인 조사를 본격 시작했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지난달 27일 오후 이임식을 마친 뒤 총리실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정부서울청사를 떠나던 도중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총리 사건은 홍 지사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는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처럼 의혹을 푸는 데 핵심적인 인물이 아직 확보되지 않았다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검찰은 두 사람에게 비슷한 정도의 수사력을 쏟아왔다. '비타500 상자'에 현금 3천만원을 담아보는 현장검증도 마쳤다.

홍 지사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만큼 이 전 총리 소환조사는 시간문제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전 총리는 이르면 다음 주 검찰청사에 나갈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6명에 대한 수사는 속도 차이가 난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선대위 관계자에게 2억원을 전달했다"는 경남기업 한모(50) 부사장의 진술이 리스트에 적힌 '홍문종 2억' 의혹을 뒷받침한다는 관측도 있다.

그러나 한씨가 돈의 최종 목적지와 사용처는 알지 못한다고 말해 본격 수사에 나설 결정적 단서가 부족한 상황이다.

2006년 9월 10만 달러를 받았다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공소시효가 완성됐다. 허태열 전 비서실장은 금품공여 시기가 2007년이어서 뇌물죄로 본다면 공소시효(10년)가 아직 남아있지만 "대선 후보 경선 때 7억을 줬다"는 성 전 회장의 주장이 유일한 근거다.

이들 나머지 6명을 둘러싼 의혹을 검찰이 들여다본다면 2012년 새누리당 대선자금 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정치인 개인으로 수사대상이 한정된 홍 지사 등과 달리 대선자금 수사는 정치권 전체에 큰 파문을 불러올 사안이어서 검찰의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다.

2012년 대선 때 홍문종 의원은 조직총괄본부장을 맡았다. 메모에 이름이 올라 있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메모 속 '부산시장'으로 추측되는 서병수 부산시장도 각각 직능총괄본부장과 당무조정본부장으로 캠프 핵심 역할을 했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