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8일 09시 40분 KST

'2030' 10명 중 3명은 캥거루족

연합뉴스

캥거루족은 취직을 하고도 독립하지 않는 등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젊은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실제로 2030 직장인 10명 중 3명은 현재 부모님께 경제적으로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은 2030 직장인 697명을 대상으로 ‘현재 부모님께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28.5%가 ‘그렇다’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함께 거주하고 있어 자연스럽게’(51.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월급이 적어서’(41.4%), ‘빨리 경제적인 기반을 잡기 위해서’(27.8%), ‘결혼자금 등 목돈을 마련하기 위해서’(24.2%), ‘각종 대출금 등으로 버거워서’(14.6%), ‘부모님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서’(14.1%) 등의 순이었다.

부모님께 지원받는 금액은 월 평균 32만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20만~30만원 미만’(22.2%), ‘10만원 미만’(21.7%), ‘10만~20만원 미만’(17.2%), ‘30만~40만원 미만’(13.1%) 등이 있었다.

지원받은 돈은 주로 ‘식비 등 생활비’(44.9%, 복수응답), ‘월세 등 주거비’(33.3%)로 사용하고 있었다. 이외에 ‘보험료’(19.2%), ‘통신비’(12.1%), ‘의류 등 품위유지비’(10.1%), ‘문화생활비’(8.1%), ‘대출 원금, 이자’(7.6%), ‘적금 등 저축비’(7.1%)에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님으로부터의 지원은 ‘결혼할 때까지’(29.8%) 받을 계획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 ‘분가 등 주거 독립 할 때까지’(26.3%), ‘목표한 수입을 벌 때까지’(12.6%), ‘부모님이 원하실 때까지’(8.6%), ‘목표한 목돈을 모을 때까지’(6.1%) 등이 뒤를 이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