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7일 13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7일 13시 59분 KST

경찰 "부하직원 성추행 의혹 외교부 간부 DNA증거 확인"

외교부

외교부 간부가 외국 출장 중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증거품에서 해당 간부의 DNA를 확인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이 증거로 제출한 출장 당시 숙소 침대보의 유전자 감식 결과 피의자로 지목된 외교부 4급 공무원 A씨의 DNA가 확인됐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올 2월 부하 여직원 B씨와 아프리카 출장을 떠났다가 귀국 전날 술을 마시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귀국하고서 피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대기발령 조치됐다.

경찰은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넘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