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6일 1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6일 18시 46분 KST

채팅 앱서 만나 집단 '마약·섹스 파티' 무더기 적발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나 마약을 투약하고 성관계를 벌이는 이른바 '마약파티'를 한 남녀 수십명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을 투약하거나 판매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신모(41)씨와 김모(27·여) 부부 등 9명을 구속하고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 중 신씨 부부 등 21명은 작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채팅앱 '즐톡' 등에서 만나 적게는 4명, 많게는 8명이 서울 강남 등지의 모텔에 모여 필로폰을 투약하고 상대를 바꿔가며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즐톡에서 '술(필로폰을 뜻하는 은어) 아시는 분' 등의 글을 올리고 나서 필로폰을 투약·구매하려는 사람들이 연락해오면 또 다른 채팅앱 '텔레그램' 등을 통해 연락하면서 지인을 동반해 투약한 상태로 집단 성행위를 했다.

이들이 거래한 필로폰은 60g으로 시가로 따지면 2억원 어치다. 이는 2천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이들은 필로폰을 g당 80만∼140만원을 받고 거래했으며, 때로는 돈을 받지 않고 함께 투약하기도 했다.

경찰이 압수한 필로폰 투약 주사기.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6일 랜덤 채팅 어플을 통해 부녀자들을 만나 필로폰을 판매, 투약한 혐의로 판매책 신모씨 부부 등 피의자 2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검거된 이 중에는 마약 관련 전과가 있는 상습 마약 투약자도 있었지만, 마약 투약 경험이 없었던 모델 지망생 등 20대 여성들도 상당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수사기관의 눈을 피하려고 직접 만나 돈을 받고 마약을 건네는 방식 대신 개인정보를 입력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는 채팅앱과 대포폰, 대포통장을 이용하고 지하철역 물품보관함 등을 통해 마약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판매책으로 활동해온 김모(62)씨의 차량에서 필로폰 50g을 압수하고, 주 판매책인 김모(40)씨와 최모(51)씨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에는 채팅앱을 이용한 마약거래가 빠르게 늘고 있어 단속이 쉽지 않다"며 "온라인상 마약 거래 확대를 막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