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5일 14시 08분 KST

'성완종 1억 의혹' 홍준표 이번주 내 소환한다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성 전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홍준표 경남지사를 이번 주 안에 조사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이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5일 취재진을 만나 "홍 지사의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 진척도에 비춰 홍 지사의 조사 일정은 이번 주 안에 잡힐 것으로 전망된다.

홍 지사는 이번 의혹 사건과 관련, 옛 통합진보당 이상규 전 의원 등과 새정치민주연합 경남도당으로부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당했기 때문에 형식적 절차에 따라 이미 피의자 신분이 돼 있다.

검찰은 홍 지사에 앞서 그의 최측근 인사인 나경범(50) 경남도청 서울본부장을 이날 오후부터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나 본부장은 성 전 회장이 홍 지사에게 1억원을 건넸다고 사망 전 언론인터뷰에서 주장한 시점인 2011년 6월에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홍 지사의 캠프에서 재정 업무를 담당했다.

검찰은 나 본부장을 상대로 성 전 회장에게 1억원을 받아 홍 지사 측에 건넸다고 주장하는 윤승모(52) 경남기업 전 부사장과 캠프 운영자금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는지, 윤씨로부터 실제 돈을 받았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2011년 당 대표 경선 당시 홍 지사 측 캠프에서 주요 실무를 맡았던 강모씨를 이날 오후 7시에 조사하기로 하고 소환을 통보했다.

강씨는 홍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으로 그를 보좌했고, 당 대표 경선 당시에는 나 본부장이 맡은 재정 업무를 제외한 다른 실무를 책임졌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강씨는 당시 홍 지사 캠프에서 나 본부장만큼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으로부터 받은 1억원을 홍 지사 측에 건넸다고 주장하는 윤 전 부사장을 지난 2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4차례에 걸쳐 조사했다.

특별수사팀은 이번 사건의 중요 참고인인 윤 전 부사장에 대해 일차적으로 확인할 모든 사항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