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5일 11시 56분 KST

'성완종 1억 의혹' 홍준표 자금담당 보좌관 조사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준표 경남지사의 자금 담당 보좌관을 지낸 나경범(50) 경남도청 서울본부장을 5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고검 청사에 도착한 나 본부장은 "1억원이 회계처리됐느냐", "홍 지사와 윤승모씨가 만난 적이 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일절 답하지 않았다.

그는 "휴일에 수고가 많으시다"는 말만 남기고 조사실로 직행했다.

나 본부장은 홍 지사의 최측근 인사로, 2001년부터 오랜 기간 홍 지사의 보좌관을 지냈다.

특히 성 전 경남기업 회장이 홍 지사에게 1억원을 건넸다고 사망 전 언론인터뷰에서 주장한 시점인 2011년 6월에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홍 지사의 캠프에서 재정 업무를 담당했다.

성 전 회장의 측근들도 나 본부장이 홍 지사를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인물로 알고 있다는 취지로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나 본부장을 상대로 성 전 회장에게 1억원을 받아 홍 지사 측에 건넸다고 주장하는 윤승모(52) 경남기업 전 부사장과 캠프 운영자금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는지, 윤씨로부터 실제 돈을 받았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나 본부장과 더불어 홍 지사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 1∼2명을 더 조사한 뒤 이번 주 홍 지사를 직접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