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5일 06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5일 06시 11분 KST

뽀로로·타요·아이언맨...장난감 모으는 가정법원

영진완구

뽀로로·코코몽 인형, 타요 도로놀이, 아이언 맨 가면, 흔들흔들 해적선, 공주 미미 화장가방….

부모가 자녀를 위해 마련한 올해 어린이날 선물이 아니다. 법원을 찾는 어린이를 위해 법원이 직접 사모은 장난감들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원장 여상훈)은 지난달 말 수백만 원을 들여 시중 인기 장난감 69종을 구매했다.

장난감들은 새로 단장한 법원 로비층 놀이방에 배치됐다. 부모가 이혼 재판 등에 들어가 있을 때 법원에 함께 온 자녀가 머무는 장소다.

가정법원 관계자는 "가끔 법원 복도에 아이만 홀로 남아 서성이는 경우가 있다"며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내부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재판 당사자들도 재판 중 아이 걱정으로 불안해한다"며 이 때문에 아이들이 안전하게 기다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가정법원은 특히 장난감을 사들이면서 법원을 찾는 어린이의 연령대별 선호도까지 세심히 고려했다.

예컨대 0∼3세를 위해선 뽀로로, 코코몽, 구름빵(홍시) 같은 캐릭터 인형과 함께 뽀로로 볼 풀, 테이블 볼링 게임, 미끄럼틀, 젠가 등을 갖췄다.

4∼6세에는 타요 도로놀이, 헐크·아이언 맨 가면, 쥐라기 공룡시대 피규어 세트 등을, 7∼9세를 위해서는 모노폴리와 같은 보드게임을 마련했다.

이렇게 아이들이 대기하는 공간을 꾸민 법원은 서울가정법원이 처음이다. 가정 해체가 늘며 이혼 법정 등에 따라오는 자녀가 점차 많아지는 현실을 반영한 법원의 배려다.

가정법원은 놀이방을 새로 꾸민 이후 부모나 조부모와 함께 법원에 온 아이들이 이곳에서 1∼2시간가량씩을 보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미성년 자녀를 둔 부부의 이혼은 5만7천179건이다. 부모의 이혼을 겪은 아이들도 약 8만8천200명으로 추정된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