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4일 14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4일 14시 11분 KST

자기가 저지른 짓을 몸에 써 붙인 고양이들, 그리고 강아지들(사진)

"반쯤 죽은 쥐를 잡아왔는데 엄마가 안 보고 계속 자길래 엄마 입에 넣었습니다."


"햄스터 위에 오줌을 쌌습니다."


"어항에 점프함"


"어항에 토함"


"집 보증금을 못 받는 이유 = 나"



"쥐가 내 밥을 먹는 것을 보고만 있었습니다."


"나 닭똥 먹었어!"


gch

REDDIT/U/FAMILYPACK

"나 키 컸어!"


"양말을 먹었음" "양말을 제공했음"

h/t bored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