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4일 10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4일 10시 34분 KST

2400원짜리 티셔츠를 파는 자판기, 하지만 아무도 티셔츠를 사지 않는 이유(동영상)

비영리 단체인 패션 레볼루션(Fashion Revolution)이 기획한 소셜 실험 영상이다. 이들은 최근 베를린 거리에 한 대의 자판기를 설치했다. 티셔츠 한 장을 2유로(약 2400원)에 살 수 있는 자판기다.

t

티셔츠를 구입하려면 돈을 넣고, 사이즈를 선택하면 된다. 하지만 티셔츠가 바로 나오는 건 아니다. 먼저 자판기를 통해 하나의 영상을 봐야한다.

2400원짜리 티셔츠를 파는 자판기, 하지만 아무도 티셔츠를 사지 않는

영상 속에는 마니샤(Manisha)란 이름의 방글라데시 소녀가 등장한다. 마니샤는 방글라데시의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수백만 노동자 중의 한 명이다. 그는 시간당 13센트(약 140원)가 안되는 임금을 받으며, 하루에 16시간 이상을 일한다.

2400원짜리 티셔츠를 파는 자판기, 하지만 아무도 티셔츠를 사지 않는

2400원짜리 티셔츠를 파는 자판기, 하지만 아무도 티셔츠를 사지 않는

영상의 끝에는 다음과 같은 메시지가 뜬다.

t

"아직도 2유로짜리 티셔츠를 사고 싶은가요?"

그럼에도 사고 싶다면, 티셔츠를 구입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은 이미 넣은 2유로를 방글라데시 노동자를 위한 기부금으로 쓰이는 쪽을 선택했다.

2400원짜리 티셔츠를 파는 자판기, 하지만 아무도 티셔츠를 사지 않는

이 영상은 지난 4월 24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지난 4월 24일은 방글라데시 의류공장에서 화재가 일어나 약 1000여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지, 2년째가 되는 날이었다. 사건 이후, 패션 레볼루션(Fashion Revolution)이란 단체가 조직됐고, 이들은 4월 24일을 '패션 레볼루션 데이'로 명명했다고 한다. 이 실험과 캠페인을 통해 그들은 사람들이 저렴하게 구입하는 옷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누가 만들며, 그들이 어떻게 사는 지를 환기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전체 영상이다.

H/T boredpanda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