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4일 07시 45분 KST

안정 되찾은 볼티모어 : 야간통금 해제·주방위군 철수

A mural of Freddie Gray is painted on the side of a building by local artist Nether, right, across the street from a makeshift memorial where Gray was arrested Sunday, May 3, 2015, in Baltimore. Baltimore's mayor has lifted a citywide curfew six days after riots were sparked over the death of a Gray who suffered a severe spinal injury while in police custody. (AP Photo/David Goldman)
ASSOCIATED PRESS
A mural of Freddie Gray is painted on the side of a building by local artist Nether, right, across the street from a makeshift memorial where Gray was arrested Sunday, May 3, 2015, in Baltimore. Baltimore's mayor has lifted a citywide curfew six days after riots were sparked over the death of a Gray who suffered a severe spinal injury while in police custody. (AP Photo/David Goldman)

경찰의 이송 과정에서 흑인 용의자가 숨진 일을 계기로 폭동이 발생했던 미국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 지역이 점차 정상을 되찾고 있다.

스테파니 롤링스-블레이크 볼티모어 시장은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필요 이상으로 통행금지를 유지하는 일은 (치안 회복이라는) 목적에 맞지 않는다"며 이날밤부터 통행금지를 해제했다.

볼티모어 시는 흑인 사망 사건 항의시위가 폭동으로 번지자 지난달 28일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5시까지 적용되는 야간 통금을 시행했다.

시는 당초 4일까지 이를 유지할 계획이었으나 예정보다 하루 앞서 통행금지를 해제했다.

롤링스-블레이크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서 "이제 그(통금 해제) 시점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baltimore

치안 강화를 위해 투입됐던 3천명 규모의 메릴랜드 주 방위군과 다른 지역에서 파견된 약 1천 명의 경찰도 철수하기 시작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이날 볼티모어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 방위군의 철수가 시작됐으나 철수 완료까지 며칠간 시간이 걸릴 것"라며 "주 방위군이 모두 철수할 때까지 주정부 차원의 비상사태 선포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건 지사는 또 "지난주 월요일에 볼티모어에 왔을 때는 도시가 불타는 모습을 봤지만 그 뒤에는 이웃과 공동체가 서로 돕고 돌보는 놀라운 선행이 이어졌다"며 "힘든 한주였지만 모두가 무사하고 심각한 문제도 일어나지 않았다. 이제 도시와 주민들 모두 일상으로 돌아갈 때"라고 말했다.

이날 볼티모어 시청 앞에는 지역 내 종교지도자들 수백명이 모여 기도와 찬송가를 부르며 사법정의를 요구하는 행진을 벌였다.

볼티모어에서는 구금 중 사망한 흑인 프레디 그레이(25)의 장례식이 열린 지난달 27일부터 벌어진 격렬한 항의 시위가 방화와 약탈 등 폭력 사태로 번졌다.

이로 인해 100개 가까운 한인 운영 업소를 비롯해 200여 개 상점이 약탈과 방화 등 피해를 봤다.

또 3일까지 486명의 시위자들이 연행되고 경찰관 113명이 부상했다.

주말인 2일에도 약 1천 명이 참가하는 시위가 벌어졌지만 이렇다 할 폭력사태는 벌어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들은 1일 메릴랜드 주 검찰이 흑인 용의자 사망 사건 관련 경관 6명을 살인과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기소한 이후 소요가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Baltimore city-wide curfew lifted - C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