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4일 0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4일 05시 00분 KST

다시 입 닫은 홍준표, "3주째 이게 무슨 짓입니까"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 수사를 '한 판의 바둑'에 비유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이번 바둑의 승패를 묻는 말에 "(검찰에서) 실체적 진실은 밝혀질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홍 지사는 4일 출근길에서 만난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완종 사건에서 나를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 다른 분들은 정치세력이 뒷받침되지만 나는 홀로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고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의혹으로 검찰 소환을 앞둔 자신의 현재 상황을 바둑에 비유한 것이다.

패는 바둑을 두는 사람이 바둑판에서 서로 한 수씩 걸러 가면서 둬 승패와 관련이 있는 상대의 영역을 차지하려는 일종의 승부수를 말한다.

hong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4월30일 오전 경남도청 자신의 집무실로 향하다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돈 전달자'로 지목되는 윤모씨의 검찰 진술이 번복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그는 "그것은 검찰이 판단할 문제지, 제가 말씀드릴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검찰 소환 통보에 대해선 "전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어 "3주째 아침마다 이게 무슨 짓입니까. 검찰이 수사를 하고 있는데…나중에 사실무근으로 밝혀질 거면 어떻게 하실 겁니까"라며 "그렇다고 해서 여러분을 피해서 뒷문으로 출근할 수도 없고. 그거 참 해도 해도 너무하네…"라고 출근길 언론 취재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