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3일 13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3일 13시 35분 KST

중화권 언론, 한국 성형수술 위험성 잇따라 보도

한겨레

성형수술을 위해 한국을 찾는 중국인들이 늘면서 성형 실패 사례도 증가하자 중화권 언론이 한국 성형수술의 피해와 위험성을 잇따라 보도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3일 현재 한국 성형수술 산업이 개업의에 대한 허술한 규제와 응급 훈련 부족, 시술 장비 부족, 불법 성형수술 중개업자 등 환자의 건강과 안전을 해칠 수 있는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성형수술 도중 뇌사 상태에 빠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자 한국정부는 지난 2월 불법 성형 브로커 단속과 성형시술 진료비 안내서 배포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더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견해가 많다고 신문이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조수영 대한성형외과의사회 홍보이사가 "나는 성형수술 전문의이지만 원하면 뇌수술이나 제왕절개 수술도 할 수 있다"며 "정부가 의사 수가 매우 적었던 100년 전에 만들어진 느슨한 규제를 바꾸려 하지 않고 있다"고 한 발언을 소개했다.

plastic

앞서 친(親)중국 성향 신문인 문회보(文匯報)도 한국에 2만여 개의 성형외과가 있지만 한국 의사협회에 등록된 기관이 1천500여 개에 불과하다며 성형외과들이 원가를 줄이기 위해 유령의사들을 동원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고 지난 3월에 보도했다.

동방일보(東方日報)는 같은 보도를 통해 최근 한국 정부가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면서 불법 중개업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신문신보(新門晨報)는 한국 성형의원에서 중국인 환자에게 불필요한 수술을 권유하는 수법으로 수술비를 부풀리고 있으며 중국의 미용실 등 중개업자가 알선비용으로 수술비의 50~70%를 공제하고 있다며 바가지요금 피해를 지난달 9일 집중 보도했다.

작년 한국에서 성형수술을 받은 중국인 관광객은 5만6천여 명이며 쌍꺼풀 수술과 코 성형수술, 지방 이식수술, 주름 제거수술, 양악 수술 등을 주로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