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3일 05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3일 05시 56분 KST

캐디가 뽑은 '매너 최악' 골퍼 순위

Shutterstock / Kzenon

캐디들에게 '골프장 매너 최악의 진상 골퍼'에 대해 설문조사했다.

1. 클럽을 막 던지는 사람(64명)

2. 야한 농담과 반말하는 골퍼(60)

2. 방향을 잘못 봤다고 핑계대는 사람(60명)

3. 홀컵까지 남은 거리 몇번씩 물어보는 골퍼(28명)

3. 신체적 접촉을 하는 골퍼(28명)

3. 연습 스윙 많이 하는 골퍼(28명)

4. 음주골퍼(16명)

5. 오비볼을 꼭 찾아달라는 골퍼(12명)

이 설문조사는 골프웨어 브랜드 와이드앵글이 최근 전국 골프장 10곳의 캐디 100명(중복 응답)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golfer

골프장 최악의 '패션 테러리스트'에 대해서도 물었다. 설문 주제는 '골프장 패션을 통한 매너와 서비스의 상관관계'였다.

1. 등산복(112명)

2. 셔츠, 남방(60명)

3. 청바지패션(52명)

4. 단색패션(16명)

5. 야구모자패션(12명)

6. 레깅스패션(4명)

6. 면바지패션(4명)

반면 캐디들이 좋아하는 패션은 ▲ 슬림한 스타일(68명) ▲ 푸른 잔디와 잘 어울리는 파스텔 톤 컬러패션(64명) ▲ 원색계열 패션(40명) ▲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준 패션(24명)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의 76%는 "골프웨어를 제대로 갖춰 입은 골퍼에게 잘해주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답했고, 80%는 "스타일이 좋은 골퍼는 실력도 좋을 것"이라고 짐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