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2일 12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2일 12시 33분 KST

‘스탠드 바이 미' 부른 R&B 전설 벤 E. 킹 별세

Gettyimages

한국인도 사랑하는 세계적인 히트송 '스탠드 바이 미'(Stand By Me)를 부른 미국의 흑인 리듬앤드블루스(R&B) 가수 벤 E. 킹(본명 벤자민 얼 킹) 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6세.

1일 AP통신 등은 킹의 홍보 담당자와 변호사를 인용해 그가 뉴저지주 해컨색 대학병원에서 지병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뉴욕으로 이사한 그는 1958년 R&B 보컬 그룹 '드리프터스'(The Drifters)의 일원이 되며 처음 데뷔했다.

드리프터스는 '데어 고우즈 마이 베이비'(There Goes My Baby)와 '세이브 더 래스트 댄스 포 미'(Save the Last Dance for Me) 등 여러 히트곡을 내놓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멤버들 가운데에도 따뜻한 미소와 정돈된 콧수염으로 인기를 끌던 킹은 팀 내 불화로 1960년대 초반 드리프터스를 떠났다. 곧 이어 '스패니시 할렘'(Spanish Harlem)'으로 홀로 서기에 성공한 후 '스탠드 바이 미'로 미국 팝송사에 굵은 획을 그었다.

'스탠드 바이 미'는 그가 옛 흑인 가스펠 '로드 스탠드 바이 미'을 바탕으로 성경 구절을 넣어 다른 2명의 작곡가들과 함께 만든 노래다. 존 레넌, 스파이더 터너를 비롯해 여러 가수가 리메이크했으며 1980년대 로브 라이너 감독이 만든 동명의 영화에 삽입돼 다시 인기를 끌기도 했다.

올해 초에는 "문화적·역사적·미학적으로 큰 의미를 갖는 노래"라며 미국의회도서관에 국가기록물로 등재됐다. 당시 의회도서관은 "이 노래를 클래식으로 만든 것은 킹의 강렬한 보컬"이라고 설명했다. '스탠드 바이 미'를 비롯해 킹은 1961∼1975년 모두 6곡의 노래를 미국 빌보드 톱 40 안에 진입시켰다.

전성기를 지난 후에는 '벤 E. 킹 스탠드 바이 미 재단'을 설립해 불우 청소년에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다양한 민간단체를 지원하기도 했다.

그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동료들의 애도 메시지도 이어졌다.

동료 R&B 가수인 게리 U.S. 본즈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킹은 내가 50년간 알고 지내고 고맙게도 친구라고 부를 수 있었던 매우 다정하고 재능 많은 사람이었다"며 "말로 이루 다 할 수 없을 만큼 그를 그리워하게 될 것"이라고 썼다.

영화 '스탠드 바이 미'에 출연했던 배우 제리 오코넬은 트위터에 "킹은 매우 훌륭하고 엄청나게 재능 있는 사람"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유족으로는 아내 베티와 자녀 3명, 손자녀 6명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