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1일 11시 08분 KST

'대국민 메시지' 발표 후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상승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지난달말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한 대국민 정치개혁 메시지를 발표한 이후 비교적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8~30일 성인남녀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일 발표한 휴대전화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9%가 박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park

관련기사 :

park

이는 전주의 국정지지율 35%보다 4%포인트나 상승한 것으로, 2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2주 전에는 '성완종 파문'에 휘말린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사퇴 논란 속에서 국정 지지율이 5%포인트나 떨어졌고, 지난주에는 1%포인트 오르는 데 그쳐 사실상 보합세를 나타낸 바 있다.

직무를 잘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주보다 5%포인트나 떨어진 52%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박 대통령이 병상에서 대국민 서면 메시지를 발표한 지난달 28일부터 사흘간 실시됐다.

국정 수행에 대한 세대별 긍정 평가는 주로 40대 이상에서 5~10%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별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40%를 기록, 40%대를 회복하면서 박 대통령과 동반 상승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26%로, 지난주 대비 3%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한 조사에서는 '더 내고 덜 받는' 형태의 개혁에 대해 응답자의 57%가 찬성, 반대 의견(25%)을 배 이상으로 압도했다.

공무원연금 개혁안의 처리 시기 역시 여권이 주장하는 '하루빨리 통과돼야 한다'는 의견에 대다수인 60%가 찬성했다. '그럴 필요 없다'는 의견은 29%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