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1일 07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1일 07시 33분 KST

에르메스재단 미술상에 정금형

을 공연하고 있다." data-caption="정금형 작가가 <7가지 방법>을 공연하고 있다." data-credit="pams.or.kr">

에르메스재단이 후원하는 제16회 에르메스재단 미술상 수상자로 정금형 작가가 30일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정 작가는 신체와 성, 권력과 억압 등의 이슈를 창의적인 퍼포먼스로 표현한다"며 연극과 현대무용을 전공한 그가 분야를 "시각예술로까지 확장해 새로운 형식의 예술을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에르메스재단 미술상은 2000년 국내 외국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한국 미술계를 지원해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그간 매년 시상했으나 이번 16회부터는 2년에 1회씩 진행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또한 기존에 후보 3명이 전시를 선보인 뒤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던 방법도 바꿔 국내외 미술계 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 4명이 최종 수상자 1명을 미리 선정한 뒤 4개월간 프랑스 파리 체류 기회를 주고 이듬해 개인전을 갖도록 했다.

Tablets mold 정금형 @ Seoul Artspace Seogyo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