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30일 18시 35분 KST

여중 근처 출몰하던 알몸 '바바리맨'이 잡혔다

 

수년간 울산의 한 여자중학교 근처에 출현해 학생들을 놀라게 했던 '바바리맨'이 붙잡혔다.

30일 울산 중부경찰서는 학교 근처에서 상습적으로 음란 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 등)로 A(39)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3년여 전부터 울산시 중구의 한 여자중학교 인근 연립주택 옥상에서 알몸으로 나타나거나 바지를 벗고 음란 행위를 하는 등 여학생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학생들이 자신을 잘 볼 수 있도록 학교와 불과 40m밖에 떨어지지 않은 2층 높이의 연립주택 옥상에 올라가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해 A씨를 잡으려 잠복까지 했지만 검거에 실패하자 지난 14일 전담팀까지 구성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27일 A씨가 나타났다는 학교 선생님의 신고를 받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한 끝에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가 성적 충동 때문에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공연 음란과 상습 주거침입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관련기사: 바바리맨 인터뷰 "색다른 쾌감과 스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