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30일 17시 22분 KST

치명타 입은 정동영

연합뉴스

정동영 전 의원이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에서 3등으로 낙선하면서, 본인의 정치적 운명 뿐만 아니라 관악을 선전을 기반으로 정의당·노동당과의 진보 재편을 주도하려던 국민모임의 구상이 동시에 불투명해졌다. 국민모임은 9월을 목표로 했던 창당 자체가 어려워질 공산이 크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9일 밤 패배가 확실시되자 “기득권 정치의 벽을 깨보려고 했던 시도가 벽을 넘지 못했다. 제 한계와 부족함을 자인하면서 자숙하겠다”고 말했다. 당분간 정치적 휴지기를 갖고 재기를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치적 재기를 시도한다면 내년 총선이 될 가능성이 높다. 애초 정 전 의원은 관악을 출마 전까지는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전북 전주를 중심으로 진보의 세력화를 추진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무리한 관악을 출마에, 3등 탈락으로 정치적 재기 여부가 의심스러울 정도의 타격을 입었다.

국민모임의 날개가 꺾이면서 6~7월 정의당과 노동당 당대회를 전후로 본격화될 것으로 보이는 진보정당 재편은 유일한 원내정당인 정의당이 주도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심상정 의원과 노회찬 전 의원을 중심으로 하는 옛 진보신당계와 친노 세력을 중심으로 한 참여당계가 앞으로의 진보통합에서 얼마나 유기적으로 협조하느냐에 통합 성사 여부가 달려 있다. 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 진보재편의 주도권은 정의당이 쥐겠지만, 당을 구성하는 세력간 이해관계가 복잡해 통합 추진 과정에서 당내 균열이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의당 일부에서는 통합 과정에서 호남을 기반으로 한 진보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진보정당이 독자생존을 위해선 지역에 근거한 안정적 지지 기반, 보다 구체적으로는 호남 유권자층의 20~30% 정도로 추산되는 반새누리당-비새정치연합 성향의 20~40대 유권자층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광주 지역의 옛 통합진보당 관계자는 “2012년 총선에서 통합진보당이 10%대의 정당득표율로 2012년 총선에서 13석을 얻은 것도 ‘진보’와 ‘호남’을 묶는 ‘2008년 이후 민주노동당 프로젝트’가 주효했기 때문”이라며 “통합진보당 해산으로 무주공산이 된 호남은 정의당 등 진보정당에게도 가장 매력적인 지역일 것”이라고 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