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30일 1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30일 14시 27분 KST

문재인-안철수 전격회동 安 "원내대표 합의추대하자"

한겨레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오른쪽)와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6일 저녁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가진 만찬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웃음짓고 있다. 2015.2.16

안 전 대표 제안으로 의원회관서 독대…당 수습대책 논의

'이런 판국에 당내 선거 웬말'…"원내대표 선거 당 통합·화합의 장이 돼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30일 문재인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하고 내달 7일로 다가온 원내대표 경선과 관련, 합의추대론을 전격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4·29 재보선 전패로 극심한 후폭풍에 직면한 당 수습책의 일환으로 제안된 것으로, 당내 역학구도 향배의 가늠자가 될 원내대표 경선이 새 국면으로 접어들지 주목된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2시 본회의 직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당의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재보선 패배 이후 민심과 당심을 어떻게 추스를지 대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은 안 전 대표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후보인 문재인 의원(오른쪽)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안철수 의원 주최로 열린 장하성 교수 초청 신년 특집 좌담회 '고장난 한국경제 진단 및 함께 잘사는 정의로운 국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5.1.13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재보선에서 지고 나서 우리끼리 원내대표 선거를 하면 어떤 국민이 좋아하겠는가"라며 "원내대표 선거가 당내 통합과 화합의 장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문 대표에게 "조속히 당심과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당 대표로서 리더십을 발휘해달라"며 "문 대표가 주도적 역할을 함으로써 당내 소모적 갈등이 재연되는 것을 막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취지로 차기 원내대표를 합의추대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 대표는 "고민해보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문 대표측 관계자는 "두 분이 잠깐 만난 건 맞지만, 배석자가 없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재보선 전패의 여파로 계파간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원내대표 경선은 계파간 대리전 양상으로 치달으며 당내 주도권 싸움의 축소판 형태로 전개될 것이라는 게 당내 대체적 관측이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비노(비노무현) 진영의 박기춘 의원의 출마 포기로 인해 최재성 김동철 설훈 조정식 이종걸(기호순) 의원 등 '5파전'으로 확정된 상태이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13일 오후 부산시당에서 열린 오륙도 연구소 개소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2015.4.13

안 전 대표측은 안 전 대표가 특정인을 염두에 둔 것을 아니라고 밝혔으나, 재보선 패배로 인해 친노(친노무현) 진영을 대표하는 문 대표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진 상황에서 당의 화합을 도모한다는 차원에서 비노 진영 후보를 의중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제기된다.

안 전 대표의 이러한 제안은 비노 진영 일각에서 문 대표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문재인 체제 흔들기'에 나서려는 듯한 움직임에 선을 그으면서 당 위기를 실제로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 해법을 제시하는 행보를 통해 계파 논리에 갇히지 않은 '통 큰 모습'을 부각하려는 차원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지난 대선 단일화 과정에서 라이벌이었던 문 대표와 '협력적 경쟁'로 관계를 설정, 다른 비노 인사들과 차별화를 꾀하면서 당의 위기상황에서 본인의 공간을 넓혀가려는 시도가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다른 비노 진영 수장들이 재보선 지원에 선뜻 나서기를 주저하던 이달초 문 대표 측근인 정태호 후보가 나온 서울 관악을을 시작으로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가장 먼저 발벗고 나섰고, 선거 하루전인 28일에는 관악에서 문 대표와 함께 유세 차량에 오르기도 했다.

안 전 대표측 인사는 "문 대표가 당내 갈등을 잘 해결할 수 있도록 진심어린 조언을 한 차원"이라며 "문 대표의 위기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리기 보다는 문 대표가 당을 살리는데 힘을 합치고 나름의 정치력을 발휘하겠다는 안철수식 정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