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30일 12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30일 12시 51분 KST

네팔 15세 소년, 5일만에 '기적의 생환'...의식 또렷(종합)

ASSOCIATED PRESS
A Nepalese man being rushed to hospital on a stretcher after being rescued by Nepalese policemen and US rescuers alive from the debris of a building five days after the earthquake in Kathmandu, Nepal, Thursday, April 30, 2015. (AP Photo / Niranjan Shrestha)

네팔 대지진 5일 만인 30일(현지시간) 카트만두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 갇혀 있던 15세 소년이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미국 구조팀은 네팔 당국과 함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7층 건물이 무너진 잔해 아래 소년이 생존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수시간 동안 구조작업을 벌인 끝에 소년을 끌어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AP, AFP통신이 보도했다.

경찰 대변인도 15세 소년이 '힐튼 게스트하우스'라는 이름의 건물 잔해 속에서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25일 대지진 이후 5일 만에 소년이 들것에 실려 나오자 현장을 지켜보던 주민들은 환호하며 기뻐했다.

미국 CNN방송은 이 소년의 이름이 페마 라마라고 전했다.

라마는 얼굴에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었으며 수액을 투여받고 목 부위에 부목을 댄 상태로 밖으로 들려 나왔다.

그는 갑자기 밝은 곳으로 나와서인지 다소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눈을 깜빡였으나 이내 곁눈질로 구조대원과 눈을 맞추는 등 의식이 또렷한 상태였다.

미국 국제개발처(USAID) 재난대응팀의 앤드루 올베라는 이 소년이 무너진 건물의 2개 층 사이에 갇혀 있었으며 그리 깊지 않은 지점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그는 구조 현장 위로 거대한 콘크리트 판이 철근 몇가닥에만 의지한 채 아슬아슬하게 걸쳐져 있어 위험한 상태였으나 구조작업을 강행해 소년을 구해냈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