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9일 19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9일 20시 09분 KST

[4.29재보선] 새누리당 압승, 새정치연합 완패

‘성완종 리스트’ 파문 속에 전국 4곳에서 치러진 4·29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수도권 3곳을 석권하며 압승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텃밭인 광주에서마저 무소속에 의석을 내주며 한 석도 건지지 못 한 채 참패했다.

새정치연합은 여권을 강타한 성완종 파문 속에서도 영패함으로써 야권 분열과 정국 대응 실패의 책임론에 휩싸이며 극심한 혼돈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새누리당과 청와대는 수세를 벗고 정국 주도권을 강화하려는 행보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최대 접전지로 꼽힌 서울 관악을에서는 밤 11시 현재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가 정태호 새정치연합 후보를 큰 표 차이로 앞서며 당선이 유력하다. 현 여권이 이 지역에서 당선한 것은 27년 만이다. 새정치연합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동영 후보는 3위에 그쳐, 원내 재진입에 실패했다.

역시 야권의 팽팽한 대결로 관심을 모은 광주 서을에서는 새정치연합에 몸 담았던 천정배 무소속 후보가 천 후보가 2만6256표(52.37%)를 얻더, 1만4939표(29.80%)를 얻은 조영택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제치고 금배지를 달았다.

성남 중원에서도 신상진 새누리당 후보가 정환석 새정치연합 후보를 누르고 3선에 성공했다. 인천 서·강화을은 밤 11시 현재 안상수 새누리당 후보가 새정치연합의 신동근 후보를 큰 표 차이로 누르고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새정치연합이 참패한 것은 애초 서울 관악을과 광주 서을에서 각각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동영, 천정배 후보와의 ‘야권 분열’을 극복하지 못한 게 첫번째 원인으로 꼽힌다. 새정치연합은 이어진 성완종 파문 속에서도 ‘노무현 정부의 성완종 특별사면’을 집요하게 물고늘어진 새누리당의 ‘물타기’에 말려들어가며 효과적인 대응에 실패했다. 선거 전날 박근혜 대통령까지 병상에서 야권을 겨냥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으로써 보수층을 결집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번 참패로 문재인 대표와 지도부가 책임론에 직면하는 것은 물론, 야권 전체의 재편 논란이 불붙는 상황도 예상된다.

반면, 여유를 찾은 여권에서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한층 강화된 여권 내 위상과 당 장악력을 바탕으로 내년 4월 총선에 대비한 전열을 정비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도 예고한대로 정치권 전방위 사정 드라이브에 속도를 올리며 국정 주도권을 장악하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국회의원 4곳 재·보선 평균 투표율은 지난해 7·30 재보선(32.9%)보다 3.1%포인트 높은 36.0%로 잠정 집계됐다. 광주 서을이 41.1%로 가장 높았고, 서울 관악을이 36.9%, 인천 서·강화을이 36.6%로 뒤를 이었고, 경기 성남 중원이 31.5%로 가장 낮았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