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9일 06시 33분 KST

한국계 하버드대생, 아베에게 '성 노예' 질문을 던지다(동영상)

Harvard University

"왜 일본 정부는 아직도 위안부 수십만 명을 강제 동원한 사실을 인정하지 않느냐?"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강연에서 한국계 하버드대생이 아베에게 던진 질문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당시 아베 총리는 9분여간의 짧은 연설에서도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았고 이에 4번째 질문자로 나선 한국계 조셉 최(한국명 최민우·20) 학생이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도발적인 질문이 될 수 있어 죄송합니다. 하지만 한국과 관련된 저로선 너무 마음이 아파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질문을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위안부 문제에 관해서라면, 인신매매에 희생당해, 형용할 수 없는 고통과 아픔을 겪은 분들을 생각할 때마다 내 마음이 아프다"며 유감만 표명했을 뿐 사과의 표현은 하지 않았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2014년 2000만 달러, 2015년 2200만 달러를 성폭력 감소를 위한 기금으로 냈다"며 일본의 입장을 변호하기도 했다.

이 같은 답변에, 최씨는 이날 행사가 끝난 이후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원래 아베 총리가 과거사를 사죄할 것으로 기대하진 않았지만, 일본이 여성 인권을 위해 노력한다고 강조한 것은 너무나 실망스러운 대답이다. 과거사를 부정하는 일본이 어떻게 여성인권 신장을 입에 담을 수 있나?"

최씨는 한국계 이민 2세로, 하버드대 북한인권학생모임과 정치연구회 등 학생 동아리 2곳의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의 하버드대 강연 가운데 최씨의 질문은 29분 30초부터 시작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