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8일 07시 13분 KST

아이폰의 힘 : 애플, 역대 최고 실적 기록

전 세계 시가총액 제1위 기업인 애플아이폰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 분기에 역대 같은 기간 최고 실적을 올렸다.

애플은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나스닥 시장 마감 후 이런 내용을 포함한 이 회사 2015 회계연도 2분기(2014년 12월 28일∼2015년 3월 28일) 실적을 발표했다.

iphone 6

이 기간 매출은 580억 달러, 순이익은 136억 달러, 희석 주당 순이익은 2.33달러, 총마진율은 40.8%였다.

전년 동기 실적은 매출 456억 달러, 순이익 102억 달러, 희석 주당 순이익 1.66 달러, 총마진율 39.3%였다.

즉 1년 전에 비해 매출은 27.2%, 순이익은 33.3%, 희석 주당 순이익은 40.4% 늘었으며, 총마진율은 1.5% 포인트 증가했다.

희석 주당 순이익이란 전환사채, 전환우선주, 신주인수권부사채, 주식매입선택권 등 잠재적 보통주에 따른 희석 효과를 감안해 계산한 주당 순이익을 말한다.

2015 회계연도 2분기 매출 중 3분의 2 이상을 아이폰이 차지했다.

이 기간에 애플은 6천10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는데, 이는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등이 겹친 1분기(7천400만대)보다는 줄어든 것이지만, 전년 동기보다는 40% 증가한 것이다.

apple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 루카 마에스트리는 중국에서는 아이폰 매출이 72% 증가했다고 AP통신 인터뷰에서 밝혔으며, 블룸버그 인터뷰에서는 중화권 아이폰 판매량이 미국 시장을 처음으로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애플 매출의 69%는 미국 외 시장에서 발생했다.

아이폰 외의 품목은 매출이나 순익에 기여하는 바가 크지 않았다.

맥 컴퓨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늘어나 56억 달러였으며, 아이패드 매출은 29% 감소해 54억 달러로 줄었다.

애플은 아이폰과 맥의 매출이 이 회사 회계연도 2분기 사상 최고였고, 애플 앱스토어는 전 계절을 통틀어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회계연도 3분기 실적 가이던스로 세율 26.3%를 가정하고 매출 460억∼480억 달러, 총마진율 38.5∼39.5%, 영업비용 56억5천만∼57억5천만 달러, 기타 수입 3억5천만 달러 흑자를 제시했다.

이 회사는 분기 배당을 주당 0.52 달러로 11% 늘리기로 했으며, 원래 900억 달러 규모였던 자사주 매입 계획을 1천4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2017년 3월 말까지 투자자들에게 2천억 달러를 돌려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플 주가는 이날 1.8% 상승해 마감했으며, 실적이 발표된 후인 마감 1시간 23분 뒤에는 종가보다 1.47% 추가로 오른 가격에 거래됐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애플워치 예약 개시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