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7일 03시 21분 KST

지하철·기차 성범죄 단속건수 3년새 84% 증가

지하철과 열차 내 성범죄 단속이 3년 전 대비 84% 증가했다. 손이나 몸으로 추행하는 밀착형이 가장 많고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도촬형 성범죄도 급증했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2년과 2013년, 2014년 철도경찰대가 적발한 총 3천568건의 철도범죄를 분석한 결과 절도가 28%(1천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범죄 21%(749건), 폭력 15%(538건), 철도안전법 위반 12%(412건) 순으로 나타났다.

철도경찰은 적발한 범죄의 86.3%인 3천82건의 범인을 검거했다.

철도 성범죄 발생 건수는 2012년 190건, 2013년 210건, 2014년 349건으로 3년 새 84% 증가했다. 장소별로는 지하철, 시간대별로는 평일 아침 시간대(오전 6∼9시), 노선별로는 경부선이 가장 많았다.

최근 3년간 철도 성범죄 총 749건을 수법별로 보면 손이나 몸으로 추행하는 밀착형이 491건으로 가장 많고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도촬형이 235건으로 뒤를 이었다.

도촬형의 경우 스마트폰은 물론 단추형, 볼펜형, 열쇠고리형, 모자부착형 카메라를 이용해 신체 일부분을 몰래 찍는 등 수법이 다양했으며 2012년 46건에서 2014년 130건으로 급증했다.

철도경찰대는 전국 주요 40개역에 고화질 폐쇄회로TV 657대를 설치해 24시간 감시 중이며 서울지방철도경찰대 광역철도수사과에 성범죄 전담반을 편성하고 청량리역에 강북권 수사팀을 신설했다.

철도경찰대는 신체 접촉이 느껴지면 고개를 돌려 상대방 얼굴을 보고 불쾌한 표정을 짓고 에스컬레이터에 탈 때는 방향을 틀어 45도 각도로 서서 타는 등 주의하는 한편 철도범죄 신고 모바일앱이나 전화(1588-7722)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