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6일 12시 51분 KST

김무성 "대통령, 성완종 관련해 사과할 것이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에 대해 "검찰수사 진행과정 중에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의 사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4·29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경기 성남중원 유세 중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오는 27일 남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대표는 "국회 상설특검법에 의한 특검은 언제든지 받아들일 수용의 태세가 돼 있다"면서 "오늘이라도 상설특검법에 의한 특검을 하기 위한 원내대표간 협상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그러나 "이를 갖고 특별법을 만드는 것은 자가당착적인 생각"이라며 별도의 특검 법안 마련은 거부했다.

차기 총리 인선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지난 대선 때 국민 대통합을 슬로건으로 내세웠기 때문에 국민 대통합을 시킬 수 있는 총리를 바란다"고 강조, 우회적으로 앞서 자신이 주장했던 '호남 출신 총리'를 언급했다.

이번 선거의 성격과 관련, "내란을 선동하고 파괴를 목적으로 하는 분자들이 우리 국회로 진출하는 것은 정말 엄청나게 큰 사건"이라면서 "그들이 우리 국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와준 정당은 여기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서 당시 통합진보당과 야권연대를 했던 새정치연합의 책임론을 정면으로 제기한 것이다.

그러면서 "이석기가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인데도 불과 5개월 만에 가석방되고, 또 2년 만에 특별복권 됐는지 저희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면서 "이 배경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고 새정치민주연합을 거듭 겨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