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5일 10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5일 10시 02분 KST

아베크롬비, 매장서 '몸짱 섹시모델' 퇴출

gettyimageskorea

외모차별주의 등 논란을 빚어온 미국 유명 의류브랜드 아베크롬비&피치(이하 아베크롬비)가 자사의 상징인 매장 앞 웃옷을 벗은 '몸짱' 남성모델들을 퇴출시키면서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아베크롬비는 24일(현지시간) 더 이상 체형이나 신체적 매력을 보고 점원을 뽑지 않을 것이며 점원의 명칭도 '모델'에서 '브랜드 대표'로 바뀐다고 발표했다.

7월 말부터 매장 내와 쇼핑백, 선물카드 등에 있는 모델들의 성적 이미지 사진도 없어질 예정이다.

아이라인을 그리지 못하는 등 직원들의 화장과 머리 모양에 대한 규제도 느슨해진다.

'섹시 콘셉트'에서 탈피하려는 아베크롬비의 새 방침은 지난 12월에 사임한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제프리즈와 거리를 두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판매 실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사임한 제프리즈는 그동안 자사 제품에 어울리는 고객은 몸매가 날씬한 멋진 아이들이라는 식의 외모차별주의적 발언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22년간 CEO로 군림해온 제프리즈는 웃옷을 벗은 남자 모델과 성적 매력을 강조한 광고 등의 전략으로 무너져가는 사냥복 브랜드를 10대들의 '잇 아이템'으로 변신시켰다.

오하이오주 뉴올바니에 본사를 둔 아베크롬비는 미국 내에 830여개의 매장을 두고 있고 캐나다, 유럽, 아시아, 호주, 중동 지역에도 160여개의 매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