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4일 18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4일 18시 48분 KST

민주노총 총파업 '노동시장 구조 더는 망치지 말라'

2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민주노총이 24일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등을 명분으로 총파업을 벌였다.

현대차, 기아차 등 금속노조가 중심이 됐던 2012년 총파업과 달리 이날 파업에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공공 부문이 대거 참여했다. 정부의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한 반발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를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혀 노정 간 충돌이 우려됐지만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민노총이 이날 전국 16개 지역에서 벌인 총파업에는 민노총 산하 금속노조, 건설노조, 공공운수노조연맹 등을 비롯해 전공노, 전교조 등이 참여했다.

민노총은 2천829개 사업장에서 26만여명이 총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

고용노동부는 근무시간에 업무를 중단하고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을 파업 참가자로 본다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할 경우 3만4천여명이 총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사진) 2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를 마친 집회 참가자들이 행진을 하던 중 보신각 사거리에 모여 있다.

2012년 총파업에는 총 13만7천여명의 참여 인원 중 금속노조가 10만8천여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날 총파업에는 현대차노조의 간부만 총파업에 참여하고 일반 조합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현대차노조는 4만7천여명의 조합원을 거느려 국내 최대 노조 중 하나다.

대신 전교조가 한꺼번에 연차휴가를 내는 연가투쟁 방식으로, 전공노는 조합원 총회 방식으로 참여했다. 전교조가 연가투쟁을 조직한 것은 9년 만이다.

전공노는 5만여명, 전교조는 3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자체 집계했다.

민노총 관계자는 "'더 내고 덜 받는' 공무원연금 개혁을 정부가 밀어붙이면서 이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공무원, 교사 등이 반발 심리로 총파업에 대거 참여한 것 같다"며 "총파업의 핵심 의제에도 '공무원연금 개악 중단'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전교조 조합원들은 이날 전국 각지에서 집단 연차휴가를 내고 오전에 종로 일대에서 거리행진과 선전전 등을 했다. 오후에는 서울광장에 모여 전국교사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2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직원들이 공무원 연금개혁 반대,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전교조 법외노조화 저지 등을 촉구하며 열린 전국교사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전국 각지의 학교에서 조합원들이 대거 상경하면서 학교 현장에서 일부 수업이 파행 운영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으나 전국에서 별다른 수업 차질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부 학교에서는 학교장과 전교조 교사 사이에 수업 교체와 연가 승인을 놓고 마찰이 있었다.

전공노는 정상 출근 후 전국적으로 지부별 비상총회를 열었다. 상당수 지부는 근무지 이탈 등에 대한 대량 징계를 우려해 업무시간이 아닌 점심시간에 총회를 열었다.

정부는 23일 "공무원단체의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하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파업 주동자를 검찰에 고발하고 공무원의 경우 불법 행위 정도에 따라 파면·해임까지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민노총은 이날 오후 2만여명(민노총 추산)이 참여한 서울광장 집회를 비롯해 울산, 광주, 부산 등 전국 17개 지역에서 총 7만여명이 참여한 총파업 집회를 열어 투쟁 결의를 다졌다.

한편,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 참석자들이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려다 경찰에 저지당했지만 큰 충돌없이 집회를 마무리했다.

총파업 대회를 마친 참가자 주최 측 추산 1만2천명(경찰 추산 8천명)은 이날 오후 4시45분께 '총파업 투쟁으로 박근혜 정권 끝장내자', '쉬운 해고 낮은 임금 구조 개악 중단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서울광장에서 을지로입구 방향 차도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오후 5시15분께 종로에서 대열이 나뉘어 일부는 경찰에 신고된 경로를 벗어나 낙원상가를 지나 운현궁 앞에서 폴리스라인에 저지당했고, 나머지는 광화문 광장 방면으로 진행하려다 차벽에 막힌 뒤 운현궁 쪽 대열에 합류했다.

운현궁에 집결했던 시위대 대열은 다시 종각역 앞에 이동해 정리집회를 하고 오후 6시40분께 해산했다.

이날 경력 118개 중대 9천400여명을 동원한 경찰은 종로 르메이에르 빌딩 앞과 우정국로 공평빌딩 앞에 차벽을 설치하고 오후 6시35분께까지 네 번 해산명령을 내리는 등 시위대의 청와대·광화문 방면 진입을 막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