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4일 13시 28분 KST

전국의 황희 정승 후손들, 새누리당 항의 방문 간다

민음사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의 ‘황희 정승 발언’에 대해 장수황씨 대종회(종친 모임)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항의 방문 등 공식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장수황씨 대종회 황병연 사무처장은 24일 <한겨레>와 통화에서 “오전 11시 대종회 확대 간부회의와 회장단 회의를 열고 황희 정승을 폄훼한 김 의원 발언에 대한 종친회 차원의 최종 대처 방안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황 사무처장은 대응 방안과 관련해 “김진태 의원 발언에 분개하고 있는 전국의 황씨 종친들이 이르면 이번 달 안으로 버스를 대절해 새누리당 여의도 당사와 김무성 대표실을 항의 방문하고, 강원 춘천이 지역구인 김진태 의원의 지역 사무실도 항의 방문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와 관련한 내용을 정리해 언론사에 보도자료로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사무처장은 “황갑주 종친회장이 오늘 회의에서 ‘김진태 의원이 직접 전화를 걸어왔다. 김 의원이 언론사에서 공개 발언을 했으니 언 론을 통해 공개 사과를 요청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즉답은 피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회의에서 김 의원에 대한 고소 고발 등 법적조치를 하자는 의견도 제시됐으나, 법적 조치는 김진태 의원의 사과 등을 고려해 추가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22일 아침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서 ‘성완종 리스트’로 낙마한 이완구 총리를 감싸기 위해 ‘황희 정승’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김 의원은 이 프로그램에서 “조선 시대 명재상으로 추앙받는 황희 정승이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간통도 하고 온갖 부정 청탁과 뇌물(수수) 같은 이런 일이 많았지만 세종대왕이 이 분을 다 감싸서 명재상을 만들었다”며 “어떤 사람의 됨됨이, 사소한 과오 같은 걸 덮고도 큰 걸 보고 정치적인 결단을 내릴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