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4일 11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4일 11시 00분 KST

샤오미, 22만원 스마트폰 'Mi4i' 출시 (사진, 동영상)

중국에 이어 인도를 제2의 시장으로 삼으려는 중국 스마트폰 기업 샤오미가 23일(인도시간) 새 스마트폰 '미4i' 세계 출시행사를 인도에서 처음 열었다.

뉴델리 시리포트 공연장에서 열린 출시행사에는 레이쥔(雷軍) 샤오미 최고경영자(CEO)와 휴고 바라 부사장이 직접 참석해 인도 시장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 샤오미, 신제품 발표행사도 애플처럼?

바라 부사장은 "미4i는 인도 소비를 염두에 두고 인도를 위해 만들었다"며 오는 30일 인도에서 가장 먼저 판매를 시작하며 5월에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으로 판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미4i는 일체형 플라스틱 케이스에 5인치 풀HD(1920×1080)화면과 2GB 램, 16GB 저장공간, 1천300만 화소 후면카메라, 500만 화소 전면카메라, 3천120mAh 배터리 등을 갖추고 1만2천999루피(22만3천원) 가격이 책정됐다.

종전의 주력모델인 '미4'가 3GB 램과 800만 화소 전면카메라 등을 갖춘 데 비하면 미4i의 사양은 다소 낮아졌지만, 미4가 1만9천999루피였던 것을 고려하면 미4i는 상당한 가격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현지 언론은 평가했다.

Mi 4i - Innovation made compact

Photo gallery 샤오미 Mi 4i See Gallery

샤오미는 지난해 출시한 웨어러블 기기 '미밴드'도 999루피로 인도에서 판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미밴드는 스마트폰과 연동해 문자알림, 운동량, 수면 분석 등을 할 수 있는 팔찌형 보조장비다.

샤오미는 또 지난해 샤오미 스마트폰이 사용자 정보를 베이징 본사로 전송한다며 인도 공군이 보안문제를 제기한 것과 관련해 이르면 올해 말 인도에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처음 인도에 진출한 샤오미는 작년 4분기 4% 점유율로 삼성전자(22%), 마이크로맥스(18%) 등에 이어 인도시장 점유율 5위를 차지했다고 시장조사업체 IDC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