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4일 08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4일 08시 21분 KST

"남자의 알몸은 얼굴이다", 아라키 노부요시가 사진을 말하다(화보)

The Huffington Post

도발적인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아라키 노부요시(74)의 전시회 「男 -アラーキーの裸ノ顔-」가 4월 24일부터 도쿄 오모테산도힐스에서 열린다. 아라키는 지난 23일 기자들을 만나 "남자의 사진은 역시 아라키", "남자의 알몸은 얼굴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잡지 '다빈치'에 1997년부터 2014년까지의 17년간 실린 작가, 배우, 운동선수 등 남자 유명인 207명의 포트레이트가 전시되고 있다. 아라키는 "촬영은 스튜디오에서 항상 흰색 배경으로 찍는다. 항상 피사체와 이야기하면서 진검승부한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写真展「男 ーアラーキーの裸ノ顔ー」 See Gallery

전시회 입구에는 1997년 2월에 촬영한 기타노 다케시와 2014년 말 촬영한 기타노 다케시의 사진이 걸려있다. 아라키에 따르면 첫 사진은 "(다케시가) 치명적인 오토바이 사고에서 회복된 지 2~3년이 지나 가장 의욕적이고 생기가 돌던 시절"에 촬영한 것이다. 17년 후에 다케시를 다시 찍었을 땐 "연마되어 좋은 얼굴이 되어있었다"고 아라키는 회고했다.

아라키의 오른쪽 눈은 2013년에 실명했고, 최근에는 대장에서 큰 용종이 2개나 발견됐다. 하지만 그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앞으로 7, 8년은 더 살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이번 전시회는 5월 6일까지 계속된다.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 일본판의 「男の裸は、顔」荒木経惟、写真を語る。【画像集】를 번역, 가공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