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3일 1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18시 16분 KST

박상도 SBS 아나운서를 향한 JYJ 김준수의 트윗, "참 무례하시군요."

그룹 JYJ의 멤버 김준수는 4월 23일 오후 8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김준수가 말한 '사회자'는 SBS의 박상도 아나운서다. 이날 김준수는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의 개막식 무대에 올랐고, 박상도 아나운서가 이 행사의 사회를 맡았다. 김준수는 지난 2014년 고양시 홍보대사로 위촉받은 바 있다. 무대에서 김준수는 축하인사를 건넸고, 뮤지컬 '드라큘라' 넘버 '러빙 유 킵스 미 얼라이브(loving you keeps me alive)'를 불렀다.

'일간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박상도 아나운서는 개막식에 모인 김준수의 팬들에게 "김준수의 노래를 듣고 싶으면 잘 해야한다. 수틀리면 돌려보낼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공연이 끝난 뒤에는 "한 번 더 불러볼까요? 잠깐 나와서 노래를 못 부르면 인사라도 좀 하고 가셨으면 좋겠는데"라고 김준수를 불렀고, "정말 가셨어요? 시간도 남는데? 국회의원님 세 분씩이나 축사도 포기하시고 기다렸는데? 한류 열풍이 무섭네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예산이 많아지면 내년에는 세곡 쯤 부르시겠죠"라고 덧붙였다.

박상도 아나운서는 지난 1993년 SBS에 입사했고, 지난 2006년부터는 '토요특집 모닝와이드'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