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3일 1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16시 23분 KST

'담배사업 피소' 김소연 측 "묵과 않겠다...법적 대응할 것"[공식입장]

배우 김소연 측이 '전자담배사업 피소사건'과 관련된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소연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2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고소인의 고소내용은 허위사실임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소연 씨는 고소인의 주장과는 달리, P사의 홍보 업무는 물론 금전적인 거래에도 전혀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린다"며 "이번 고소는 김소연 씨가 유명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자신들의 주장을 이슈화하려는 행위다. 이러한 행위에 대해 당사는 이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무고죄를 포함하여 법적으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앞서 채널A는 이날 오후 ‘김소연이 남자친구가 하고 있는 전자담배 사업에 연루돼 고소를 당했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9억 원을 투자한 5명의 투자자들이 특허 제품이라는 A씨의 말과 달리 중국에서 수입한 제품이었다고 주장했다’라고 전했다.

■ 이하 김소연 측이 보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나무엑터스입니다.

김소연 배우 피소 사건과 관련한 나무엑터스의 공식입장입니다.

고소인의 고소내용은 허위사실임을 명백히 밝힙니다. 김소연 씨는 고소인의 주장과는 달리, 회사 P사의 홍보 업무는 물론 금전적인 거래에도 전혀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김소연 씨는 고소를 당한 이유를 전혀 예측하지 못했을 만큼 고소인들과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입니다. 고소인들과의 접촉점은 함께 피소된 P사 대표 A씨를 통하여 고소인의 누나가 네일샵 오픈 기념 사인을 부탁해 해준 것과, 팬이라며 목소리를 듣고 싶다는 요청에 고소인과 10초가량의 통화를 해 준 것이 전부입니다.

이는 연예인으로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요청 상황에서 호의를 베푼 행동일 뿐입니다. 김소연 씨는 고소인들에게나 그 누구에게나 법적으로, 도의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언행을 한 적이 결코 없습니다.

이번 고소는 김소연 씨가 유명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자신들의 주장을 이슈화하려는 행위입니다. 이러한 행위에 대해 당사는 이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무고죄를 포함하여 법적으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밝힙니다.

또한 확인 결과, 함께 피소된 P사 대표 A씨와 김소연 씨는 학창 시절 친구 관계로, 지난해 우연한 기회로 다시 만나게 되어 올해 초까지 호감을 갖고 서로에 대해 알아 가고 있는 사이였을 뿐입니다. 친분 관계는 있지만, 그 어떠한 사업적 연관 관계도 없습니다.

김소연 씨는 이미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했습니다. 2차 조사에 불응한 것은 고소인과 일면식이 없어 2차 피해가 우려돼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김소연씨와 당사는 고소인의 일방적인 내용만이 보도되고, 정황이 사실과 달리 퍼져나가는 것에 대해 매우 걱정하고 있습니다.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확대 해석 및 추측 기사에 대해서는 부디 자제를 부탁 드립니다.